기록보관실 상세정보

전체보기로 돌아가기

2019년 6월 20일, 오후 4:00 - 오후 7:00 비엔나

Giuseppe Verdi

Otello

Dirigent: Myung-Whun Chung, Regie: Adrian Noble
Mit Aleksandrs Antonenko, Olga Bezsmertna, Vladislav Sulimsky

 
출연자
개요
갤러리
트레일러
  • Giuseppe Verdi  |  Musik
  • Myung-Whun Chung  |  지휘자
  • Adrian Noble  |  연출
  • Dick Bird  |  시설
  • Jean Kalman  |  조명
  • Basil Twist  |  Bühneneffekte
  • Malcolm Ranson  |  Kampfmeister
  • Joanne Pearce  |  Regieassistenz
  • Aleksandrs Antonenko  |  Otello
  • Olga Bezsmertna  |  Desdemona
  • Vladislav Sulimsky  |  Jago
  • Margarita Gritskova  |  Emilia
  • Jinxu Xiahou  |  Cassio
  • Leonardo Navarro  |  Roderigo
  • Jongmin Park  |  Lodovico
  • Manuel Walser  |  Montano

Myung-Whun Chung | 지휘자

정명훈은 피아니스트로 음악경력을 시작했다. 1979년에 뉴욕에서 지휘를 전공한 후  Carlo Maria Giulini의 조교가 되었다. 1984-1990년 자브뤼켄의 라디오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지냈고, 1987-1992년 피렌체 Teatro Comunale의 수석 객연지휘자, 1989-1994년 바스티유 오페라극장의 음악감독을 역임했다. 2000년 프랑스 라디오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으로 다시 파리로 돌아갔다. 1997-2005년 로마 산타 체칠리아 오케스트라의 수석 객연지휘자를 지냈다. 2012/2013년 드레스덴 국립관현악단의 수석 객연지휘자였다. 유럽 외에 특히 도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음악고문을 지냈고, 2006년부터 서울 시립교향악단의 음악감독으로 있다. 정명훈은 전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악단들을 (특히 비엔나 필하모니와 베를린 필하모니, Concertgebouworkest, 뉴욕 필하모니,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바이에른 방송국 오케스트라, 보스톤 및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 이끌었다. 그는 무엇보다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공로훈장 (Commandeur dans l‘ordre des Arts et des Lettres)을 받았으며, 2008년 UNICEF의 친선대사로 선출되었다. 비엔나 국립오페라극장에는 2011년에 시몬 보카네그라로 데뷔하였다. 2013/2014 시즌에 비엔나 국립오페라극장에서 지휘할 곡: 트리스탄과 이졸데.

Gut 15 Jahre hatte Verdi geschwiegen und – bis auf Überarbeitungen älterer Opern – kein Musiktheaterwerk herausgebracht. Doch dann: 1887 legte er, nach langer Arbeit, seinen Otello vor. Auf Shakespeares bedrohliches Drama basierend war nicht nur eines der packendsten Opernwerke entstanden, sondern auch ein ungemein modernes. Eines, das virtuos mit Seelenzuständen von Unschuld und Liebe über Eifersucht bis Neid und Wut spielt. In Gegensatz zu anderen populären Verdi-Opern wurde Otello fast unmittelbar nach seiner Uraufführung – 1888 – ins Repertoire der Wiener Oper übernommen. Fast 500mal in sieben unterschiedlichen Produktionen spielte die Staatsoper Verdis vorletzte Oper bisher – in Adrian Nobles Regie – er inszenierte im Haus am Ring Hänsel und Gretel und Alcina – ist nun eine weitere Interpretation des düsteren Dramas zu erleben.